01월 19일(화)

 

홈 > 사회 > 사회
사회

서울 지하철 혼잡도 3월 대비 5배↑…오늘부터 대중교통 야간운행 20% 감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시민 조기귀가 유도

2020.11.24 11:41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2ed5e93b2bb6ef24302069bb8795834b_1606185673_2413.jpg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 이후 야간·심야시간 지하철 혼잡도가 3월 대비 11월에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밤 11시 이후 심야시간에는 코로나19 발병 전인 52%에 근접한 수준까지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4일부터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이 시행됨에 따라 대중교통 차원의 거리두기 방안을 강화하기 위해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야간운행을 20% 감축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이후 혼잡도가 가장 높은 지하철 2호선 기준 지난해 대비 12% 이상 감소됐다. 그러나 최근 들어 코로나19 발병 직후인 지난 3월 출근시간(오전 8~9시) 혼잡도가 87%에서 11월에는 118%까지 증가했다. 


밤 10시 이후 야간·심야시간 역시 3월 대비 11월에는 약 5배 이상(9%→50%) 혼잡도가 증가된 상태다. 특히 더 늦은 시간인 밤 11시 이후 심야시간은 코로나19 발병 전인 52%에 근접한 수준까지로 이용객이 늘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에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를 막기 위해 대중교통 야간시간 감축 운행을 시행해 단계별 대응에 나선다. 


시는 천만시민 긴급 멈춤기간이 시행되는 첫 날인 이날 밤 10시부터 야간시간대(22시~24시) 시내버스 감축운행(80% 수준 운행)을 시행한다. 이 외 시간대(04~22시)는 평시와 동일하게 정상 운행한다. 올빼미버스·다람쥐버스의 운행을 통해 심야시간·출근시간의 이동을 지원한다. 


노선 감축은 밤 10시 이후 버스 노선별 재차인원, 노선의 필수 기능 여부, 차내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할 예정이다. 감축운행 이후 차내 혼잡이 발생하는 노선은 운행 수준을 정상화해 혼잡도를 관리할 방침이다. 


지하철의 경우 안내 방송 및 대시민 홍보를 통해 충분한 사전 안내와 준비 과정을 거친 후 27일 밤 10시 이후 야간 운행 감축을 시행한다. 


시는 향후 코로나19 비상 상황이 지속될 경우 중앙정부와 협의해 지하철 막차 시간을 밤 12시에서 밤 11시로 추가 단축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천만시민 긴급 멈춤기간은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하는 중대한 시기"라며 "조기 귀가를 통해 불요불급의 야간 이동을 줄이기 위한 고육책으로 이번 감축 운행이 시행되는 만큼, 지금 우리가 먼저 멈추지 않으면 코로나 19를 멈출 수 없다는 각오로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사회 > 사회
사회
New

새글 "코로나 환자 감당 못해, 매일 사투"…간호사 충원 요구

14:25 |
New

새글 이재명, 재난소득 설 전 지급하나···방역상황 감안

14:17 |
New

새글 해외서 코로나 백신 접종 고령층 잇단 사망…요양병원 우선접종 괜찮나

11:12 |
New

새글 이재용 '국정농단 재판' 사실상 끝…남은건 '합병' 의혹

10:06 |

정은경 "코백스, 1월말 백신 물량·시기 발표…고위험군 우선"

01.18 |

'뇌물 86억' 이재용 구속 결정타…"승계위해 부정청탁"

01.18 |

이재용 운명의 날…삼성전자 주가 1%대 하락

01.18 |

정 총리 "오늘 확진자 300명대…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

01.18 |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시작…'올해 달라진 점' 총정리

01.15 |

"박원순 성추행 틀림없다" 갑툭튀…인권위에 영향주나

01.15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