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일)

 

홈 > 사회 > 사회
사회

“나 하나쯤” 젊은층 코로나 불감증...방역체계 뒤흔든다

   

최근 한주 40대 이하 청장년층 확진자 50% 이상

10일전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e6b753f217ab2462c00e682f5d247ea6_1605766501_37.jpg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한지 한 달여가 지나면서 경각심이 느슨해진 40대 이하 청장년층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젊은층은 무증상인 경우가 많아 고령층으로의 '조용한 전파' 가 확산되면 향후 방역 체계에 상당한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자 정부는 19일 0시부터 2주간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했다. 방역당국은 청장년층 확진자 증가를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요인으로 보고 있다. 최근 한주간(11월8일~11월14일) 전체 확진자 가운데 4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52.2%로, 50대 이상(47.8%)보다 많았다. 최근 4주간(10월11일~11월7일)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은 49.1%로, 직전 4주간(9월13일~10월10일) 38.3%보다 10.8%포인트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열달 이상 계속되고 정부가 지난달 12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면서 느슨해진 경각심이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방역당국 등이 대대적 합동단속을 예고했던 지난달 30일 핼러윈데이 밤에도 젊은이들은 호텔, 유흥시설 등으로 몰렸다. 대학 동아리와 기숙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젊은층 확진자가 늘어나면 전파가 광범위하게 이뤄질 수 있다"며 "아무래도 (젊은층은)코로나에 걸려도 크게 문제가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그런지 경계심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젊은층은 활동성이 커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높은 데다 무증상이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아 자신도 모르는 사이 고령층 등 면역력이 약한 고위험군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특히 최근 사우나, 카페, 학원, 소규모 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데다 낮아진 기온과 바이러스 변이로 감염력이 더 높아지면서 이런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코로나19가)일상 생활공간이 넓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직장, 은행, 시장, 병원 등 전반적으로 다 퍼져 있다"며 "젊은층이 가족이나 고령층 등 취약계층으로 옮겨 일시에 많은 중환자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한주간(11월8일~11월14일) 국내 확진자 중 60대 이상은 2.1%, 80대 이상은 무려 20.1%가 목숨을 잃었다. 국내 평균 치명률(1.7%)을 웃돌고 있다.  


젊은층의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대부분 쉽게 회복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돼 완치된 후 폐가 굳거나 심혈관계 합병증, 심장근육 염증 등 각종 후유증을 겪는 사례가 젊은층에서도 보고되고 있다. 특히 천식, 당뇨병 같은 기저질환이 있거나 흡연을 오래 해 폐 기능이 나쁠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위험하다. 면역력이 약하고 호흡기 질환에 취약해서다.  


전문가들은 최근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감염원을 찾기 힘든 만큼 경각심을 갖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천 교수는 "젊은층이 많은 클럽, 주점, 카페 같은 곳에서 감염이 많은데, 1.5단계는 (이런 장소에 대해)영업중지를 내리지 않고 인원이나 활동을 제한하는 것이 특징이여서 (방역 측면에서)큰 효과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도 "식당 이용 인원을 20%만 줄여도 감염을 80% 줄일 수 있고, 대화할 때 마스크를 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많은 감염을 차단할 수 있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거리 두기 수준을 2단계로 높여 대규모 감염 확산세를 막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는 경제를 고려해 선제적 거리 두기 격상을 주저하고 있는데, 결과적으로 피해만 더 키울 수 있다"며 "환자가 폭증하면 병상이 부족해지고 대기하다 사망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이 불보듯 뻔하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거리 두기 단계를 올릴 경우 자영업자 생계가 우려되지만 중증환자와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들도 염두해 정책을 펼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사회 > 사회
사회

전국 2단계 격상 초읽기…1주간 하루 국내발생 316.3명으로 기준 초과

11.25 |

윤석열, 오늘부터 없다…검사들 "나가라는 거네" 격앙

11.25 |

인천광역시어린이집연합회, 중구에 방문해 어린이집 대응과 보육현안 의견 나눠

11.24 | 원현동 인천 중구청 출입기자

서울 지하철 혼잡도 3월 대비 5배↑…오늘부터 대중교통 야간운행 20% 감축

11.24 |

정부 "1주 평균 신규 확진자 300명 유지하면 전국 2단계 검토한다"

11.24 |

서울, 내일부터 10인 이상 집회 금지…연말까지 버스·지하철 운행 20% 감축

11.23 |

'감찰' 압박받는 尹…검사간담회 내부결속 행보는 계속

11.23 |

점심 겸 회식→취해서 2차 가던중 낙상사…"업무상재해"

11.23 |

건보, '담배피해' 소송 패소… 법원 "인과관계 입증 안돼"

11.20 |

10개월만에 누적확진 3만명…국내발생 320명, 전국 동시다발

11.20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