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월 09일(목)

 

홈 > 과학문화예술 > 과학문화예술
과학문화예술

‘기생충’ 4관왕 이변... 봉준호, 아카데미 역사 새로 썼다

   

2020.03.02 10:52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75f17525a38236b3c760c1f2acadb0f3_1583113956_4108.png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까지 품으며 4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진 샘 멘더스 감독의 '1917'를 제치며 이변을 일으켰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1917'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등을 제치고 작품상을 받았다.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있는 일이다. 

작품상 호명 직후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할 말을 잃었다. 상상도 해 본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져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이 뭔가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 이러한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더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한국 영화 최초의 수상이자, 아시아계 감독으로는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사람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 몰랐다"며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샘 (감독님들도) 너무나 존경하는 멋진 감독들이다.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 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간 한국영화는 아카데미상과 인연이 닿지 않았다. 1962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감독 신상옥)가 아카데미 문을 처음 노크한 이후 매년 출품됐지만 최종 후보에 오른 적이 없다. 2018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국제영화상 예비 후보에 든 것이 가장 좋은 성과였다.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기생충'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감독상까지 거머쥐면서 한국영화계는 경사를 맞았다. 국제영화계에서 한국 작품은 물론이고, 봉준호 감독의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으로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문화의 수준을 재평가하게 만든 쾌거다. 

| 취재부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과학문화예술 > 과학문화예술
과학문화예술

‘전시도 집에서 관람’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 학예사 전시투어

10일전 | 취재부

코로나19로 도서관 휴관… “스마트·전자도서관서 책 빌려요”

10일전 | 취재부

‘파라다이스시티’, 이미 세계적인 복합리조트

2020.03.02 | 취재부

밀양 위양에지서 “겨울 비경을 맛보다”

2020.03.02 | 취재부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에 강수진…3번째 연임

2020.03.02 | 취재부

‘가야본성’·‘핀란드 디자인’, 이달 참여형 전시로 운영

2020.03.02 |

정태관 화가, ‘2020년 경자년 SNS 세태풍자전’ 연다

2020.03.02 | 취재부
Now

현재 ‘기생충’ 4관왕 이변... 봉준호, 아카데미 역사 새로 썼다

2020.03.02 | 취재부

남산예술센터, 40주년 ‘5·18’ 조명··· 한강 ‘소년이 온다’ 토대

2020.02.03 |

文대통령, 장영실 다룬 영화 ‘천문’ 관람… “국민 많이 봤으면”

2020.02.03 |

행촌·다산·남포미술관, 농촌 사회 기여 우수기관 선정

2020.02.03 |

흑백 족자 같은 ‘한지 사진’... 이정진 ‘Opening’-‘VOICE’

2020.02.03 |

‘백운산 고뢰쇠’ 약수 시즌 왔다, 20일 출하···두달간 채취

2020.02.03 |

한국 전승공예품, 프랑스 파리서 세계에 알린다

2020.02.03 |

하동군 십리벚꽃길·취간림,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2020.02.03 |

경자년 새해 원기 충전 겨울산행 가볼까

2020.02.03 |

[광복 75주년] 해방정국 3년… 사진에 담긴 환호와 좌절

2020.02.03 |

한국 뮤지컬 ‘컴포트우먼’, ‘브로드웨이월드LA어워즈’ 3관왕

2020.02.03 |

경상대박물관 발굴 옥전고분군 유물 10점, 국가 ‘보물’됐다

2020.02.03 |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배우 문화훈장 받았다

2020.01.0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