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 29일(금)

 

홈 > 과학문화예술 > 과학문화예술
과학문화예술

한국 전승공예품, 프랑스 파리서 세계에 알린다

   

2020.02.03 15:13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ef67434d4b755955ccbf263c94e5b659_1580710364_6103.png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과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빌팽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인테리어 박람회 <2020 메종앤오브제(Maison&Objet)>에서 우리의 무형문화재 전승공예품 홍보 전시를 개최한다.

1995년 처음 문을 연 <메종앤오브제>는 인테리어 디자인 분야의 대표적인 행사로 매년 약 3,000여개가 넘는 참가업체와 8만 5,000명 이상의 관계자들과 관람객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인테리어 박람회다. 국립무형유산원은 2016년 참가를 시작으로 매년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공예품이라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며 한국 전통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홍보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전승공예품 디자인개발 지원을 통해 개발·제작한 ▲낙화 펜꽂이·트레이(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 보유자 김영조·디자이너 김상윤) ▲매쉬 목걸이 세트(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전수교육조교 박선경·섬유작가 신예선) 및 지난해 전승공예품 인증작품인 ▲백자청화포도문 다기세트(국가무형문화재 제105호 사기장 전수교육조교 김경식) ▲테이블 문갑(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이수자 양석중) 등 차세대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의 공예작품 총 175작품이 출품될 예정이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이번 전시로 높은 수준의 우리 전통공예를 세계에 알리고 나아가 세계에서 모여드는 인테리어 관계자들에게 실제 판매로도 이어져 무형문화재 전통공예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과학문화예술 > 과학문화예술
과학문화예술

손흥민 선수의 축구교실이 우리 집에서 열린다

2020.04.22 |

‘전시도 집에서 관람’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 학예사 전시투어

2020.03.30 | 취재부

코로나19로 도서관 휴관… “스마트·전자도서관서 책 빌려요”

2020.03.30 | 취재부
Hot

인기 ‘파라다이스시티’, 이미 세계적인 복합리조트

2020.03.02 | 취재부
Hot

인기 밀양 위양에지서 “겨울 비경을 맛보다”

2020.03.02 | 취재부
Hot

인기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에 강수진…3번째 연임

2020.03.02 | 취재부
Hot

인기 ‘가야본성’·‘핀란드 디자인’, 이달 참여형 전시로 운영

2020.03.02 |

정태관 화가, ‘2020년 경자년 SNS 세태풍자전’ 연다

2020.03.02 | 취재부

‘기생충’ 4관왕 이변... 봉준호, 아카데미 역사 새로 썼다

2020.03.02 | 취재부

남산예술센터, 40주년 ‘5·18’ 조명··· 한강 ‘소년이 온다’ 토대

2020.02.0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