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 19일(화)

 

홈 > 정치 > 국방
국방

합참 “北, 평안남도 내륙서 발사체 2회 발사”

   

2019.10.07 14:10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bb4d9255f4fe3eb7f20fce748a003ff4_1570424979_6833.jpg
 

북한이 지난달 24일 이후 17일 만에 발사체를 쏘며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9월 중 북미 대화를 재개하자는 뜻을 공개적으로 발표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발사체를 쏘며 미국을 자극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북한이 오늘 새벽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라고 주장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북한의 발사체 시험발사는 한미 연합연습을 전후로 7월과 8월에만 7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쇄적으로 발사하는 등 집중됐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이번에 시험발사를 재개하며 올해 10번째를 채웠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내륙에서 발사했으면 실사거리 발사인 듯 하다”며 “또다른 신형 미사일일 가능성은 낮아보인다”고 밝혔다.

김동엽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지난 7~8월 발사한 4종의 신무기 중에서 비행거리 400㎞ 이상으로 내륙관통 시험을 안 한 소위 말하는 에이태큼스(ATACMS) 또는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예상했다. 특히 북한은 전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 제의를 한 지 하루 만에 발사체를 쏴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는 조미 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이 이번에 내륙을 관통하도록 발사체를 쏜 것으로 미뤄 최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형 무기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은 그동안 신형 무기체계를 해안에서 먼저 발사하고, 안정성과 정확성 검증 등을 위해 내륙을 관통하는 시험 발사를 해왔다. 북한은 지난달 7일에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지대지 미사일을 황해남도 과일군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 평양 수도권 상공을 지나 내륙을 관통해 알섬을 타격했다. 또 자신들의 대화 재개 입장에 미국이 조속히 실무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하면서도 대화의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10분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NSC 상임위원회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10-07 14:14:36 국회/정당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10-07 14:15:12 외교에서 이동 됨]
| 강요셉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정치 > 국방
국방
Now

현재 합참 “北, 평안남도 내륙서 발사체 2회 발사”

2019.10.07 | 강요셉
Hot

인기 美국무부 군비통제보고서 “北,풍계리 핵시설 복구가능…생물학 무기 생산력 보유”

2019.09.10 | 박상민 기자
Hot

인기 러시아 군용기, 독도 영공 2회 침범 軍 “경고 사격 등 전술 조치”

2019.07.30 | 이기운 기자
Hot

인기 文 “軍 기강 우려, 통수권자로 책임 국방장관과 엄중 대응”

2019.07.30 | 서순복 기자
Hot

인기 靑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日 추가 보복과 연계 안 해”

2019.07.30 | 박상민 기자
Hot

인기 재향군인회, 美알래스카에 분회 창설 해외 안보 역량 향상

2019.07.29 | 이기운 기자
Hot

인기 北 외무성 대변인 “美 적대 행위 가중될수록 우리도 행동”

2019.06.07 | 이국현 기자
Hot

인기 與 “한국당, 공당이길 포기” 외교·안보의식 부재 ‘십자포화’

2019.06.07 | 한주홍 기자
Hot

인기 한·칠레, 국방협력협정 체결 군사교육·방산·군수 협력 확대

2019.05.10 | 김태규 기자
Hot

인기 작년 세계 군사비 2112조원 2.6% 증가, 韓 10위

2019.05.10 | 이재준 기자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