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 19일(화)

 

홈 > 정치 > 국방
국방

작년 세계 군사비 2112조원 2.6% 증가, 韓 10위

   

2019.05.10 14:20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772f7569b2770dcbd0348869b577c667_1557474979_4097.jpg

 


한국 431억 달러로 10위...GDP 대비 2.6% 



 2018년 세계 각국의 군사비 지출은 실질로 전년 대비 2.6% 늘어난 1조 8220억 달러(약 2112조 624억원)에 달했다고 스웨덴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SIPRI는 지난해 세계 군사비 총액이 1988년 관련 통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라면서 미국과 중국 두 나라가 전체의 81%를 해당하는 상위 15개국 군사비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는 전년에 비해 2.6% 증가한 431억 달러(약 50조원)를 군사비로 지출해 세계 10위를 기록했다. 이같은 지출은 전체 비중의 2.4%로 집계됐다. 국내총생산(GDP) 대비로는 2.6%이다.


 가장 많은 국방비를 쓴 미국은 전년에 비해 4.6% 늘어난 6490억 달러를 지출했다. 세계에서 미군의 압도적 우위 유지를 추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최신예 전투기 등을 증강하면서 군사비가 7년 만에 증액했다.


 다음 중국은 5% 증가한 추정으로 2500억 달러를 군사비로 사용했으며 이는 1994년에 비해 10배 정도로 팽창했다. 


 2009년 이래 군사비를 89% 늘린 중국은 남중국해 군사기지화에 더해 군비확충을 계속하면서 국방비 지출을 한층 확대하고 있다. 


 중국은 2013년 이후 국내총생산(GDP)의 1.9%를 국방예산으로 투입하고 있다.


 상위 15개국의 국방비 합계에 대한 점유율은 미국이 36%, 중국이 14%로 각각 나타났다.


 미중에 이어 군비 현대화에 박차를 가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가 676억 달러와 665억 달러로 3, 4위에 올랐고 프랑스가 638억 달러로 그 뒤를 쫓았다. 


 2016년부터 군사비를 삭감한 러시아는 614억 달러로 6위에 내려앉았다.


 영국은 500억 달러로 7위, 독일이 495억 달러로 8위였다. 일본은 전년과 거의 비슷한 466억 달러의 국방비를 지출, 순위는 2017년 8위에서 9위를 1단계 밀렸다. 

| 이재준 기자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정치 > 국방
국방
Hot

인기 합참 “北, 평안남도 내륙서 발사체 2회 발사”

2019.10.07 | 강요셉
Hot

인기 美국무부 군비통제보고서 “北,풍계리 핵시설 복구가능…생물학 무기 생산력 보유”

2019.09.10 | 박상민 기자
Hot

인기 러시아 군용기, 독도 영공 2회 침범 軍 “경고 사격 등 전술 조치”

2019.07.30 | 이기운 기자
Hot

인기 文 “軍 기강 우려, 통수권자로 책임 국방장관과 엄중 대응”

2019.07.30 | 서순복 기자
Hot

인기 靑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日 추가 보복과 연계 안 해”

2019.07.30 | 박상민 기자
Hot

인기 재향군인회, 美알래스카에 분회 창설 해외 안보 역량 향상

2019.07.29 | 이기운 기자
Hot

인기 北 외무성 대변인 “美 적대 행위 가중될수록 우리도 행동”

2019.06.07 | 이국현 기자
Hot

인기 與 “한국당, 공당이길 포기” 외교·안보의식 부재 ‘십자포화’

2019.06.07 | 한주홍 기자
Hot

인기 한·칠레, 국방협력협정 체결 군사교육·방산·군수 협력 확대

2019.05.10 | 김태규 기자
Now

현재 작년 세계 군사비 2112조원 2.6% 증가, 韓 10위

2019.05.10 | 이재준 기자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