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일)

 

홈 > 정치 > 국회/정당
국회/정당

주호영 "김종인, 이명박·박근혜 구속 대국민 사과할 것"

   

"구체적 시기는 판단 중…오래 걸리진 않을 듯"

2020.11.17 09:48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9266918a1ddc992e9a8e297c21f232dd_1605574075_7577.jpg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제도 그런 취지의 언급이 있었다"면서 김 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할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그 이전에도 수차례 우리가 국정을 맡고 있다가 탄핵을 당하고 국정을 넘겨준 상황, 우리 당 출신 두 전직 대통령이 구속된 상황에 대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누차 말했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구체적인 시기는 더 판단해서 하겠다고 말했다"며, 보궐선거 전에 사과가 이뤄지냐는 질문에는 "그거까지는 모르겠다. 아마 그런 말씀이 있는 걸로 봐서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거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국민 사과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우선 집권했다가 집권을 놓치게 되면 뭔가 잘못해서 국민들로부터 질책을 받은 것이니까 거기에 대한 차원에서 보더라도 사과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상대들이 집요하게 공격을 하는 마당에 이제 와서 사과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 오히려 상대방의 낙인 찍기에 빌미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냐고 해서 반대하는 의견도 없지는 않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혁신 플랫폼에 대해선 "정치인들은 모두 자기가 선 입장에서 상황 판단을 하는 경향이 있다"며 "선거를 가까운 시간 앞에 두고 당의 틀을 바꾸는 게 혼란을 일으켜서 실패한 예도 상당히 많다"고 했다.


이어 "깔끔하게 합쳐지면 선거에 시너지 효과가 있는데 그렇게 간단한 일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선거 앞에 혼란만 일으켜서 선거를 망친 경우도 있기 때문에 대단히 신중해야 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의 영입 등에 대해서는 "금 전 의원의 생각 자체를 잘 모르겠다"며 "금방 민주당을 탈당한 사람이 금방 이쪽에 와서 후보가 되고 이런 것은 쉽지는 않다"고 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정치 > 국회/정당
국회/정당

文대통령 "과거 정부, 석탄발전 늘려…'탄소중립' 우린 안 떠넘겨"

11.27 |

여야 원내대표, 오후 회동…공수처 다시 머리 맞댄다

11.24 |

野, 공수처장 비토권 절대 사수 "朴의장이 결단하라"

11.23 |

안철수 "文, 북에 호구 취급 받고 안방서 호랑이 행세"

11.23 |

유승민 "부동산 대책, 文 꼭꼭 숨어" vs 윤건영 "대안 내라"

11.23 |

野 부산의원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조속히 건설"

11.20 |

與 법사위 "더는 인내 없다…25일부터 공수처법 개정 착수"

11.19 |

'가덕신공항' 정국 핵으로…與 선거 승부수, 野는 적전분열

11.18 |

김해신공항 오늘 '백지화'…선거 앞두고 가덕도 되살리나

11.17 |
Now

현재 주호영 "김종인, 이명박·박근혜 구속 대국민 사과할 것"

11.17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