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일)

 

홈 > 정치 > 국회/정당
국회/정당

안철수 "文정권 신적폐청산 범국민운동 벌여 나가자"

   

"도덕·정책적 우위 바탕으로 新적폐 청산"

2020.11.16 09:50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e89d1ef75146984bb8a392028fedb0f_1605487803_6329.jpg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정치권을 향해 '문재인 정권 신적폐청산 범국민운동'을 벌여나가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얼마 전 범야권 혁신플랫폼을 만들자고 제안 드렸다"며 "그 시작으로 범야권 끝장토론을 통해 야권이 무엇을, 어떻게 혁신할 것인지에 대한 비전 경쟁을 하면서 정권교체를 위한 공통분모를 찾아보자고 말씀드렸다"고 언급했다.

안 대표는 "이런 말씀을 드렸던 것은 야권 스스로 내부 혁신을 통해 문재인 정권 적폐의 완전한 청산과 국가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도덕적, 정책적 역량을 키우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만든 도덕적, 정책적 우위를 바탕으로 '문재인 정권 신적폐청산 범국민운동'을 벌여 나갈 것을 제안한다"며 "정권교체의 전단계로, 지금부터라도 대한민국의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모든 국민들과 함께 적폐청산 운동을 벌여 나가자"고 했다.
그는 "지금 썩은 뿌리를 뽑지 않으면, 정권이 바뀐다고 해도 반동과 퇴행의 무리들은 미래로 가는 대한민국의 뒷덜미를 잡아채고 국정의 발목을 잡고 놓아주지 않을 것"이라며 "저는 지금, 야권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제와 국민적 요구는 '문재인 정권 신적폐청산 운동'이라고 단언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적폐청산 운동은 혁신 플랫폼이 구성된다면 중도 확장을 위한 야권 혁신 작업과 함께 양대 핵심 사업이 될 것"이라며 "혁신비전 경쟁을 위한 끝장토론과 맥을 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더 이상 반동과 퇴보의 길로 빠지지 않도록 범야권의 결심이 필요하다"면서 "정권교체는 분노만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의지만으로 되는 일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보선에서 정권교체의 기틀을 만들고, 내후년에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기 위해, 야권은 협력하고 혁신해야 한다는, 저 안철수의 간절한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실 것을 야권의 가슴 뜨거운 모든 분들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정치 > 국회/정당
국회/정당

文대통령 "과거 정부, 석탄발전 늘려…'탄소중립' 우린 안 떠넘겨"

11.27 |

여야 원내대표, 오후 회동…공수처 다시 머리 맞댄다

11.24 |

野, 공수처장 비토권 절대 사수 "朴의장이 결단하라"

11.23 |

안철수 "文, 북에 호구 취급 받고 안방서 호랑이 행세"

11.23 |

유승민 "부동산 대책, 文 꼭꼭 숨어" vs 윤건영 "대안 내라"

11.23 |

野 부산의원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조속히 건설"

11.20 |

與 법사위 "더는 인내 없다…25일부터 공수처법 개정 착수"

11.19 |

'가덕신공항' 정국 핵으로…與 선거 승부수, 野는 적전분열

11.18 |

김해신공항 오늘 '백지화'…선거 앞두고 가덕도 되살리나

11.17 |

주호영 "김종인, 이명박·박근혜 구속 대국민 사과할 것"

11.17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