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일(목)

 

홈 > 정치 > 국회/정당
국회/정당

국민의힘, '무소속 거물' 복당 본격화 하나…갈등 우려도

   

2020.09.18 09:42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76f5ce4e8171cad25d995fc14f023778_1600389715_0446.jpg
국민의힘에 복당하는 권성동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이 무소속 권성동 의원의 복당을 지난 17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 권 의원을 시작으로 총선 직전 탈당한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의원들의 재입당에 시동이 걸리는 분위기다.


국민의힘은 비공개 비대위에서 권 의원과 이은재 전 의원 등에 대한 재입당 논의를 안건으로 올렸고 권 의원의 재입당만 최종 승인했다. 4선인 권 의원은 지난 3월 당의 공천 배제 최종 결정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권 의원은 "조금 늦었지만 복당을 결단해 준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당 지도부에 감사를 드린다"며 "나머지 세 분의 무소속 당선자들에 대한 빠른 결단도 당 지도부에 요청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김태호·윤상현·홍준표 의원을 가리킨 것이다.


남은 세 명의 무소속 의원들 또한 직·간접적으로 복당 의사를 피력해 온 바 있다. 당에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으면서 유보돼 왔으나, 이번 승인이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태호 의원의 경우 이미 권 의원 복당 이후 즉각 국민의힘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권 의원의 복당을 축하하고, 당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그동안 무소속 4명의 일괄 복당이 통합의 취지에 비추어 좋은 방향이라 생각해 복당 신청 절차를 밟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개별 복당으로 방향을 잡은 이상 복당 신청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하루 속히 친정으로 돌아가 당의 혁신과 내년 보궐선거,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온 몸을 던져 헌신하겠다.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과 함께 손꼽아 기다리던 친정 복귀의 그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며 복당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


무소속 의원들이 당 내 여론을 좌우할 만큼의 거물들인 만큼 당 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친박계로 분류되거나 강성 이미지의 거친 발언들이 논란이 됐던 인물들은 재입당이 반발을 살 수 있어 복당 여부가 특히 주목된다. 


76f5ce4e8171cad25d995fc14f023778_1600389736_0743.jpg
홍준표 무소속 의원 


특히 홍준표 의원의 경우 총선 전부터 김종인 위원장과 드러나게 의견 충돌을 빚어왔고 지금도 여전히 갈등 양상을 지속하고 있다. 홍 의원은 총선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당 방향성에 대한 우려와 불만을 자주 쏟아내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그간은 당 밖에 있어서 홍 의원의 발언이 덜 다뤄진 부분이 있지만, 입당 후에는 더 큰 이슈가 될 것"이라며 "현재 비대위와 의견이 같지 않은 부분이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갈등을 빚지 않겠나"라고 짚었다.


일부 초선 의원들은 향후 당의 개혁과 혁신에 이들의 재입당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새로운 비대위가 들어서고 당이 혁신을 꾀하면서 방향이 여태까지와 달라진 부분들이 많지 않나. 하지만 옛 거물급 중진들은 여전히 이전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고, 그게 앞으로의 개혁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염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정치 > 국회/정당
국회/정당
New

새글 與, 김봉현 2차 서신에 공수처 드라이브…"검사 카르텔 밝혀"

14:41 |
New

새글 野, 오늘 라임·옵티 특검법 발의…최순실 1.5배·드루킹 2.3배

11:52 |
New

새글 與 의원들, 금태섭 향해 "비판은 쉬워" "욕도 감내해야"

11:50 |

文대통령, 제75주년 경찰의날 기념식 참석…경찰 노고 격려

10.21 |

국민의힘 "文대통령이 라임·옵티머스 특검 지시 내려야"

10.21 |

"천박한 도시 서울" 여야 이해찬 발언 신경전…서정협 "어울리지 않아"

10.21 |

靑 "한미, 방위비 타결 협의 계속…동맹 신뢰 재확인"

10.19 |

안철수 "중앙지검장을 한동훈으로…쥐새끼 색출해야"

10.19 |

후반전 접어든 국감…오늘 라임·옵티머스, 이재명 정책 공방

10.19 |

여야 의원 24명 법정 선다…선거법 위반 혐의 운명의 기로

10.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