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월 20일(일)

 

홈 > 청와대 > 청와대
청와대

文대통령, 北김영철에 '비핵화' 직접 천명…'2단계론' 거론한듯

   

전날 평창 접견서 강력한 비핵화 의지 강조…北 반응없이 경청

2018.03.05 16:15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핵동결 '입구'-폐기 '출구', 2단계 북핵해법 설명한 듯


b3ad6c631e75148bb8a706ee0ba67a78_1520234118_6681.jpg


    
문재인 대통령이 225일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가차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에게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직접 천명했던 것으로 226일 알려졌다.

    
청와대 및 대북 소식통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올림픽 폐회식 직전 강원도 평창 모처에서 김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을 1시간 동안 비공개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그간 천명해온 '동결폐기'라는 2단계 북핵 해법을 김 부위원장 등에게 직접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2단계 북핵 폐기론은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논의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경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단계별 상응 조치를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점을 김 부위원장 등에게 설명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북미대화를 위한 여건이 성숙되는 과정인 지금이야말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지적했고, 북한 대표단도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며 북한도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 데 생각을 같이했다"고 전한 바 있다.

    
여기에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이라는 언급이 '한반도 비핵화'를 우회적으로 거론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면서 결과적으로 직접적인 비핵화 언급이 없던 것으로 비쳤지만, 실제로는 비핵화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물론 평소 가지고 있던 비핵화 방안까지 언급됐던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김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은 문 대통령의 비핵화 언급에 특별한 반응 없이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상헌 김승욱 기자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청와대 > 청와대
청와대

文대통령 "코로나 후 첫 중요 외빈"…메이 "韓 모범 대응 듣고파"

09.16 |

文, 방역 고비 넘기자 다시 경제로…'코로나 장기전' 대비

09.16 |

文대통령, 5년 전 눈여겨본 정은경 거듭 중용…'무한 신뢰'

09.09 |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정은경…복지부 제2차관 강도태

09.08 |

文대통령 "태풍 대비 만전…출근 시간 조정 등 대책 마련"

09.07 |

文대통령, 국립중앙의료원 찾아 병상 현황 등 점검

08.28 |

2차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합니다

08.14 |

장화 신고 장갑 낀 김정숙 여사…철원서 수해현장 복구

08.14 |

靑 신임 소통수석 정만호, 사회수석 윤창렬…다주택 처분

08.12 |

수해 현장 찾은 文대통령, 이재민에게 "물난리도 정부 책임"

08.0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