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03일(목)

 

홈 > 청와대 > 청와대
청와대

文대통령, 北김영철에 '비핵화' 직접 천명…'2단계론' 거론한듯

   

전날 평창 접견서 강력한 비핵화 의지 강조…北 반응없이 경청

2018.03.05 16:15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핵동결 '입구'-폐기 '출구', 2단계 북핵해법 설명한 듯


b3ad6c631e75148bb8a706ee0ba67a78_1520234118_6681.jpg


    
문재인 대통령이 225일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가차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에게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직접 천명했던 것으로 226일 알려졌다.

    
청와대 및 대북 소식통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올림픽 폐회식 직전 강원도 평창 모처에서 김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을 1시간 동안 비공개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그간 천명해온 '동결폐기'라는 2단계 북핵 해법을 김 부위원장 등에게 직접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2단계 북핵 폐기론은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논의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경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단계별 상응 조치를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점을 김 부위원장 등에게 설명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북미대화를 위한 여건이 성숙되는 과정인 지금이야말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지적했고, 북한 대표단도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며 북한도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 데 생각을 같이했다"고 전한 바 있다.

    
여기에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이라는 언급이 '한반도 비핵화'를 우회적으로 거론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면서 결과적으로 직접적인 비핵화 언급이 없던 것으로 비쳤지만, 실제로는 비핵화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물론 평소 가지고 있던 비핵화 방안까지 언급됐던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김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은 문 대통령의 비핵화 언급에 특별한 반응 없이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상헌 김승욱 기자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청와대 > 청와대
청와대
New

새글 文대통령, 새 법무 차관에 이용구 전 법무부 법무실장 내정

12.02 |

한미 정상, 美 대선 후 APEC 첫 대면…靑 "트럼프 참석"

11.19 |

文대통령 "건설현장 사망, 후진국형 사고…노동자 보호 명심"

11.17 |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및 협정 서명식

11.16 |

제23차 아세안+3 정상회의(화상)

11.16 |

한·메콩,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文대통령 "새 지평 열 것"

11.13 |

故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 관련 서면브리핑

11.12 |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관련 서면브리핑

11.12 |

文대통령 "평화·번영으로 유엔 참전용사들 명예 지킬 것"

11.11 |

文대통령, 폴란드 대통령 확진에 "안타까워…빠른 쾌유 빈다"

10.2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