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일)

 

홈 > 경제 > 산업/기업
산업/기업

"규제 전 막차타자"…시중은행 신용대출 1조 급증

   

규제 시행 전 선제적 대출 움직임

2020.11.18 10:01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088b45f9fd8c9beeafb9a8adaea71118_1605661287_1173.jpg
 

금융당국이 지난 13일 고소득자의 신용대출을 옥죄는 방향의 규제를 예고하자 시중은행에 대출 막차 수요가 몰리고 있다. 정부의 갑작스러운 새 대출 규제로 자금 조달에 차질이 생길까 우려하는 사람들이 선제적으로 대출을 받고 있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오는 30일부터 연소득 8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가 받는 신용대출 총액이 1억원을 넘으면 차주 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40%를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1억원 넘게 신용대출을 받은 차주가 1년 이내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사면 신용대출은 회수된다. 


이른바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 모은 대출)로 집을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자 금융당국이 보다 강력한 대출 규제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적어도 신용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 일만은 강하게 막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다만 이미 신용대출을 1억원 넘게 받은 사람은 회수 대상에서 제외된다. 규제 적용 대상은 규제 시행일인 오는 30일 이후 신규로 1억원 넘게 신용대출을 받거나, 신용대출을 추가로 받아 1억원이 초과하게 된 경우다.


이에 따라 규제 시행 전 대출을 미리 받아두려는 막차 수요가 은행에 몰리고 있다.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16일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30조5064억원으로 신용대출 규제 강화 방안이 발표되기 전날인 12일(129조5053억원)과 비교해 1조 가량 급증했다. 


아울러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에서도 한 때 대출 조회 화면에서 접속 지연이 발생키도 했다. 


은행권에서는 이러한 움직임을 두고 신용대출 규제 전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규제 발표 이후 은행 지점에도 신용대출 관련 문의가 늘고 있다"며 "규제 시행 전까지 신용대출을 미리 받아두려는 흐름이 다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경제 > 산업/기업
산업/기업

"집값 오른다" 전망 불붙어…역대 최고치 찍었다

최고관리자 | 11.24 |

미리 보는 내년 추천 업종...증권가 선택은

최고관리자 | 11.23 |

공정위 "대한항공-아시아나 M&A 심사, 신고 접수 시 착수"

최고관리자 | 11.23 |

부산 아파트값 1년 새 2배…잠잠하던 강남도 '꿈틀'

최고관리자 | 11.23 |
Now

현재 "규제 전 막차타자"…시중은행 신용대출 1조 급증

최고관리자 | 11.18 |

"더 늦기 전에 집 사자"…전세대란에 전국 집값 '들썩'

최고관리자 | 11.18 |

발표 임박한 전세대책…"급한 불 끄기엔 역부족"

최고관리자 | 11.17 |

고개 드는 코로나 재확산 공포…어렵게 살린 경기 다시 꺼질라

최고관리자 | 11.17 |

산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다"

최고관리자 | 11.16 |

10월 ICT 수출 164억 달러…반도체 호조에 5개월 연속↑

최고관리자 | 11.16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