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6일(목)

 

홈 > 경제 > 산업/기업
산업/기업

"금감원, 옵티머스 검사→유예까지 112일…평균 두배 달해"

   

2020.10.13 13:16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74f35f537c0c53a828a54ae5b0d34d66_1602562556_2536.jpg
 

금융당국이 옵티머스자산운용 검사 종료부터 시정조치 유예를 결정하기까지 112일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기간의 두 배에 달해 '특혜성 지연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당국이 지난 2017년 옵티머스운용의 자본금 부족에 대한 검사 종료 이후 이에 대한 시정조치 유예를 결정하기까지 총 112일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자본이 부실한 자산운용사에 대해 금융당국이 처리결정을 내리기까지 걸린 평균 기간인 58일의 두 배에 달한다. 금융감독원이 자본 부실을 겪던 옵티머스자산운용에게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2017년 내부 횡령, 부실 운영 등으로 자본금이 금융사 적정 자본금에 미달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2017년 8월24일부터 8월30일까지 현장검사를 받았다.


금감원이 현장검사를 마치고 옵티머스에 미달한 자본금을 확충해야 한다고 설명한 뒤 사후 필요한 행정조치를 2017년 12월20일 금융위원회의 유예 조치 시까지 지연시켰다는 주장이다.


유의동 의원은 "옵티머스운용이 과거 금감원 고위층에게 로비를 한 정황이 알려진 데 이어 실제 금감원이 옵티머스운용에 과도한 기간을 부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개입한 정황들이 등장하고 있다"면서 "수사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 여부를 명확하게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경제 > 산업/기업
산업/기업

"집값 오른다" 전망 불붙어…역대 최고치 찍었다

최고관리자 | 11.24 |

미리 보는 내년 추천 업종...증권가 선택은

최고관리자 | 11.23 |

공정위 "대한항공-아시아나 M&A 심사, 신고 접수 시 착수"

최고관리자 | 11.23 |

부산 아파트값 1년 새 2배…잠잠하던 강남도 '꿈틀'

최고관리자 | 11.23 |

"규제 전 막차타자"…시중은행 신용대출 1조 급증

최고관리자 | 11.18 |

"더 늦기 전에 집 사자"…전세대란에 전국 집값 '들썩'

최고관리자 | 11.18 |

발표 임박한 전세대책…"급한 불 끄기엔 역부족"

최고관리자 | 11.17 |

고개 드는 코로나 재확산 공포…어렵게 살린 경기 다시 꺼질라

최고관리자 | 11.17 |

산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다"

최고관리자 | 11.16 |

10월 ICT 수출 164억 달러…반도체 호조에 5개월 연속↑

최고관리자 | 11.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