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월 23일(수)

 

홈 > 경제 > 산업/기업
산업/기업

수소차 핵심부품 '수소연료전지' 유럽으로 첫 수출

   

현대차, 20여개 업체와 판매 협상 진행 중

7일전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6b3cf3742f7101dd1e6b1d38be4254d9_1600216347_4533.jpg
 

우리 기술로 만든 수소연료전지 4기가 16일 부산항을 떠나 첫 수출길에 오른다. 


수소연료전지는 내연기관차 엔진에 해당하는 핵심 부품으로 수소차 가격의 절반을 차지한다. 앞으로 열차·선박·드론·건설기계 등 친환경 에너지, 그린 모빌리티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에 수출되는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차인 넥쏘에 탑재되는 모델이다. 스위스 수소 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제공돼 친환경 발전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GRZ 테크놀로지스' 등 2개 업체는 현지에서 1년간 성능 검증 테스트를 추진하게 되며 2022년부터 수출이 본격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국내에서 생산된 수소연료전지가 해외 발전용으로 수출되는 첫 사례이기도 하다. 현재 현대차는 이번 수출 이외에도 20여개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 협상을 진행 중이다.


산업부는 이번 성과에 대해 지난 수소트럭 수출에 이어 우리 기술력을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를 핵심 수출 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현대차는 스위스와 수출 계약을 맺고 지난 7월 첫 물량을 수출한 바 있다. 이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누적 1600대를 스위스로 수출할 계획이다.


올해 들어 지난 7월 말까지 수소차 수출은 전년 대비 74.5%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차 수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0.7% 줄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국제표준도 없는 태동 단계로 경쟁국보다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소연료전지를 그린뉴딜 핵심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성능 개선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소차 수출 모델 상용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경제 > 산업/기업
산업/기업
New

새글 '최장수 국토부장관' 김현미의 3년3개월…집값 안정과 불안 사이

최고관리자 | 09.22 |

'증여는 급증, 거래는 급감'…서울 '매물잠김' 현상 심화하나

최고관리자 | 09.22 |

추석 특별자금 16.5조 푼다…대출만기 내달 5일로 연장

최고관리자 | 09.21 |

홍남기 "농어촌 빈집 숙박 합의안 도출…50채 미만 허용"

최고관리자 | 09.21 |

홍남기 "4차 추경, 추석 전 집행 위해 22일 국회 통과돼야"

최고관리자 | 09.17 |

꺾일 듯 꺾이지 않는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왜?

최고관리자 | 09.17 |

'전기요금 보이스피싱' 기승…한전 "사기 피해에 유의"

최고관리자 | 09.17 |
Now

현재 수소차 핵심부품 '수소연료전지' 유럽으로 첫 수출

최고관리자 | 09.16 |

'집주인 우위' 신축도 부르는 게 값…가을 전세시장 '혼란'

최고관리자 | 09.16 |

카카오게임즈, 3거래일 매도물량 풀려…상장 후 첫 하락

최고관리자 | 09.14 |